•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협회
Chatting Room/Music
설문조사
한층 업그레이드 된 캐코넷 캘거리 한인 포털 싸이트 어때요?

총 게시물 8건, 최근 0 건 안내
다음글  목록

조영래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해설 -어머니의 한숨/신금재

글쓴이 : Reporter 날짜 : 2019-03-16 (토) 15:15 조회 : 417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100
  • 캘거리 프라임 여행사
  • RBC Financial Planning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Calgary CBM Press
  • 문한의원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 캘거리 미용실 Just Us Hait Salon

어머니의 한숨/신금재

안으로 삭이고 견디어 낸 시간이

어느덧 뜸이 들어가면

허공을 바라보던 어머니의 눈길

흔들리면서 하얀 한숨되어

휴우, 하고 쏟아내셨지

밥을 지으며 한(恨)을 날려 보내다

한 사람의 세계관과 가치관이 현실의 삶과 불일치할 때 서러움, 슬픔, 외로움, 허전함,

괴로움, 원망, 분노와 자책이 생기면 한(恨)의 감정상태가 된다.
한(恨)은 화가 나고 억울한 상태로부터 좌절과 체념에 이르는 변화과정을 겪으며, 우울과

피해의식을 지속적으로 경험하게 된다. 어머니와 할머니가 한(恨) 많은 여인으로 떠오르곤

하는데 가슴에 덩어리가 있고, 답답해서 한숨이 자주 나온다고 말한다. 

한(恨)은 한국인의 삶과 환경을 가장 잘 드러내는 정서(emotion)의 개념으로 마음을 나타내는

心(심)과 그친다는 뜻을 나타내는 艮(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즉 마음이 살아 움직이지 못하고

정체된 모습으로 머물러 있음을 뜻하며, 마음 가운데 무엇인가 맺혀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이러한 정체된 심성의 고착을 ‘응어리’라고 말하며, 바로 그 응어리진 정서를 일반적으로 ‘한(恨)이

맺혔다’고 한다. "한 많은 이 세상 야속한 임아"라는 <한오백년>의 노래가 있지 않던가.

한(恨)이 누적되면 화병(火病)이 되기도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감정을 그때그때 표출하지 않고

내면화하여 쌓아두는 경향이 많다. 아픔과 상처를 내면화하여 숨기고, 그것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다.

차곡차곡 쌓이게 되면 심리적 신체적 정신의학적으로 부정적인 현상이 생긴다.

밥솥과 유사한 것으로 과학에서는 가압증기멸균(autoclave)이라는 게 있다. 높은 압력과 온도에

의해서 세균과 미생물이 모두 사멸되는데 한과 화병도 그렇게 소멸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종교와 신앙, 정신의학적 치료, 문화와 스포츠, 스스로의 마음 조절에 의하여 치유할 수밖에 없다.

삭이고 견딘 일들이 뜸이 들어 길게 내뿜으면 수증기가 되고 안개가 되고 구름이 되어야 하리.

- 해설 : 조영래(시인)


밥솥.jpg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8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어머니의 한숨/신금재 안으로 삭이고 견디어 낸 시간이 어느덧 뜸이 들어가면 허공을 바라보던 어머니의 눈길 흔들리면서 하얀 한숨되어 휴우,…
03-16 420
열린 창 인애 주미경-캘거리문협 회원    꿈속 창을 통해 예언을 보았는데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큰일을 만나  &n…
02-11 3180
창 - 밖 혹은 안을 보는 주민 원주희  종이위에기초터를파고집을짓는다.출입구에비밀번호를 입력하고저녁이되어벽을뚫고 창문窓門을 내니한결…
02-11 2790
내가 할 수 있을 때 人生을 즐겨라! 1. 걷지도 못할 때까지 기다리다가인생을 슬퍼하고 후회하지 말고,몸이 허락하는 한 가 보고 싶은 곳을 여행을 하…
04-20 5220
 길가에 풀처럼 그냥 살면 됩니다. (​4월을 맞은 법륜 스님 말씀 입니다.)   우리는 흔히 왜 사느냐고 인생의 의미를 묻습니다.   그러나…
04-02 5787
달맞이 꽃 서순복   뚝방옆 비탈진 고개지나 희미한 불빛사이 노오랗게 핀 달맞이 꽃   달빛조차 잠든 고요한 늦은밤 누굴 기다리나 작…
03-03 7338
배가 고프니 그건 말야 의욕도 있다는 거야 외로워 아프다구 그건 말야 기다림도 있다는 거지 괴로워 울고 있니 그건 있잖아 살아 있다는 증거 …
02-02 6744
겨울비 돌계단 위 차갑게 내리는 겨울비 뿌연 시야로 유리창 너머 찬 빗물이 노크한다. 앙상한 빗줄기 사이 언뜻언뜻 보이는 그리움 시린 어…
01-18 9480
목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한인축구협회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