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119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 유식 시인 "노년연금"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2-02-20 (일) 11:20 조회 : 669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189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노년연금

민초 이 유식 시인 2005년


65년간 쌓여온 설움
알알이 부서지는 허무의 샘물
흘러 흘러온 고행의 터널
돌고 또 돌아
외로우면 하늘을 보고 눈물 흘렸었지


억울하면 조국도 탓해 보며
인종동물원 투쟁의 흑백영화
보우강이 흘러 보우호수에 잠겨
알버터를 기름지게 하는 들녘
양로원에서 들려오는 사람 냄새 있었어


병원 간호사들의 사랑스러운 웃음
산 같이 쌓여 기쁨을 노래하는데
끝 없는 대지에 불사조는 날고
684불 다시 토해 내었었지


노숙자들이 물구나무를 서는
노년 연금의 한탄
캐나다의 메이풀잎의 눈물이여
정막의 오솔길에 만장은 펄럭이더라

이민 초 로키뷰 병원 파트타임 일

살아야 된다는 일념의 용기와 의지

그 병원 응급실에 들려 환희의 눈물을 흘리며

노년연금 토해내어도 살맛나는 나라
그 나라가 나의 처음의 조국이라면


북치고 장구치며 춤추며 좋아하련만

그렇지 않음에 노년들의 눈물이 있으려니

민초 이 유식 시인 2005년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19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1 <아프리카 나이제리아와 카메룬 여행기> 군인들이 총알을 장진한 총을 가슴에 겨눈다. 아찔한 순간이다. …
06-29 246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0 <50년전 그해 5월> 이걸 어쩌나. 꽃이 피는가 했더니 녹음이 우거졌다. 녹음이 사라지고 매미 울음소리 멈추니. 단…
06-21 288
낭독시 추천
06-17 318
<낭인浪人 시인>詩간다 간다 구멍에서 왔으니 구멍을 찾아간다. 동가숙 북가숙이더냐 우주 한모퉁이 조그마한 땅 나의 제1의 조국 그 곳을 못잊으…
06-13 342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우크라이나와 러시와의 원수관계의 원인> 세계 어디에서나 민족주의를 가장을 한 이념의 골이 문제로 등장…
05-31 540
<우리 집의 꽃>詩 오다 가다가 만난 꽃 이름 모를 꽃이 웃으며 손짓을 했지요 웃는 꽃이 아름다워 나도 같이 웃었지요 지나가던 풀벌레와 …
05-28 282
손해일 시인의 낭독시 "독도"
05-24 411
<낭인浪人과 들꽃> 황량한 북미 대륙에 들꽃이 피었네 나는 길 잃은 낭인 누군들 나를 알고 있는 사람이 있으랴 그래도 순애로 나를 반기는 …
05-20 330
<오늘 오늘 또 하루>詩 오늘이 있기에 내일이 있지 하루가 있기에 모레가 있고 또 모레가 있었어 그런데로 흘러가는 세월은 막을 수 없었고 …
05-16 31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 <바이킹 유람선에서 만난 안 익태 선생의 보좌역 지머만교수> 6년이 흘러갔다. 세월의 무상함을 어찌하려…
05-06 483
<그리움의 窓> 詩사랑을 찾아 갑니다그리움 못잊어 가슴에 꽃 한아름 안고눈 뜨고 눈 감았을 때 항시 인자한 웃음 찾아식아 식아 부르는 환청을 찾…
04-28 468
캘거리 운계 박충선의 "우리말이 그리울 줄이야"
04-21 507
운계 박충선 "봄의 피사체"
04-20 360
수선화水仙花 집 앞뜰 혹한의 산고를 삼키며 수줍음에 몸살을 앓던 네가 내 가슴 속을 파고드는 그 순애를 내 어이 하라는 말이냐 매년 봄 …
04-18 345
존엄의 창窓 3 석굴암 부처님 여명의 첫 햇살 듬뿍 마시며 영원의 빛을 품어 만인의 자랑이건만 그 자화상 속에 고독이란 빛이 새어 나옵니…
04-08 387
추천: 손해일 시인의 낭독 "다물"
04-04 576
<마음의 창窓 1> 詩 언젠가 열리려나 하늘 보다 더 높은 삶의 빛 심해의 깊은 곳 수초의 흔들림 넓고 깊고 높은 그 이상理想의 파도여 무한의…
04-01 579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샤를 보들레르의 영광과 고통의 생애> 1821년에 출생 1867년 세상을 떠난 프랑스의 시인 <보들레르>, 그의 …
03-24 579
보이느냐 들리느냐 사랑이 저절로 익어 갈수 있나 사랑 안에 죽음 몇 억만개 사랑 안에 배신 몇 억만개 사랑 안에 분노와 희생의 꽃다발 사랑을 …
03-18 414
제15회 민초해외동포 문학상 작품공모 목적 해외 750만 해외동포들에게 민족의 정체성 고양과 고유문화의 승계 발전에 일조코자 캐나다 캘거리시에 …
03-16 759
목록
 1  2  3  4  5  6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