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영화와수다
Chatting Room/Music
설문조사
한층 업그레이드 된 캐코넷 캘거리 한인 포털 싸이트 어때요?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안내 RSS
이전글  다음글  목록

한국형 흥행 폭주기관차 ‘부산행’ 나도 한번 타봤다.

글쓴이 : Reporter 날짜 : 2016-08-11 (목) 20:28 조회 : 9738
글주소 : http://cakonet.com/b/B67-115
  • 캘거리 프라임 여행사
  • RBC Financial Planning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Calgary CBM Press
  • 문한의원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 캘거리 미용실 Just Us Hait Salon

하도 연일 인터넷 곳곳에 ‘부산행’ ‘부산행’ 해서 주의 깊게 귀를 기울이고 있었는데. 8월5일(금) 캘거리에서 개봉했다. 그래서 씨네 플렉스 오디언 극장(Cineples Odeon Westhills Cinema) 으로 갔다. 나도 ‘부산행’ 열차에 올라 타기로 하고 7:30 분 표를 끊고 ‘부산행’ 열차에 탑승했다. 가보니 왠일? 평일 저녁인데도 불구하고 자리가 거진다 찼다. 거기다 놀라운 것은 캐네디언들도 꽤 왔다는 것. 그들도 각종 인터넷 싸이트에서 이 영화의 소문을 듣고 방문한 것 같았다. 캐나다 시장도 완전 불모지는 아닐 수 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특히 영화의 속도감이 좋았다. 이야기전개가 관객을 몰입하게 만드는 힘이 있었다. 정말 기쁜 소식은 몬트리올에서 열린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 에서 작품상(대상)을 탔다는 따끈따끈한 소식이다. 현지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고 하니, 수고했다고 등이라도 토닥토닥 해주고 싶다.

부산행 영화는?

이 영화는 좀비 영화다. 뭐 딱히 좀비만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좀비로 감염된 사람들이 주류를 이루니까 좀비 영화라 할 만하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 다 보면 기존 우리가 알고 있는 좀비 영화와는 좀 달랐다. 우리가 알고있는 좀비 영화는 흔히들 좀비들이 어정쩡한 모습으로 기어 나오고 천천히 걸어오면서 이상한 소리를 내는 일반 공포영화 같은 걸 연상하기 마련이지만, 이 영화는 그런 모습을 전달하면서 공포감을 주려는 영화가 아니라 극한 상황에 놓인 인간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초점이 있다. 그래서 내 느낌은, 재난영화에 휴먼드라마를 섞은 후 스릴러 장르라는 토핑을 올린 다음 공포영화적 요소로 간을 맞춘 그야말로 다양한 장르의 장점을 믹스 해 놓은 듯 하다.

부산행 이미지 1.jpg

기록

부산행은 한국 영화 개봉 첫 주 5일간 역대 최고 흥행기록(명량)을 뛰어넘었고, 최단기간 100만, 200만, 300만, 400만, 500만, 6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모두 갈아 치우는 등 그야말로 흥행 폭주기관차 이다. 또한 칸 영화제에서도 극찬을 받고 북미에서 흥행성적이 좋게 나타나고 여러가지 이슈를 낳고 있다. 그리고 드디어 올해 첫번째 1000만 관객 달성영화가 되었다(8월7일 현재)

연기자들

주인공 공유는 기존의 영화에서 깔끔하고 훤칠한 젊은이 또는 약간 선생님 같은 이미지로 굳혀져 있었다. 이번에도 그는 약간 냉철하고 단정한 아빠로 나온다. 그의 초기 작품 ‘동갑내기 과외하기’ 같은 영화에서는 깐족대는 양아치로 나왔었다. 그런데 지금은 그런 이미지가 전혀 없는, 의식 있는 젊은이 같은 느낌이다. 영화에서 공유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그의 연기도 나쁘지는 않았다. 펀드 메니져로써의 단정, 깔끔한 이미지가 어울릴 법한 느낌이다. 그러나 그의 강력한 적은 주변에 있는 조연이 아니었나 싶다. 내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끝까지 살아남으려고 발버둥치던 김의성 이다. 그는 극단에 놓인 인간의 야비함과 우리도 그럴 수 있다는 모티베이션을 자극한다. 정말 그 역할을 하는게 아니라 그가 그 역할 자체인 것 같아서 큰 박수 쳐주고 싶다. 그 다음엔 마동석, 약간 싸구려 마초 같은 느낌을 너무 잘 표현해서 박수. 그 또한 다른 사람이 대신할 수 없는 캐릭터를 표현했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좀비 역으로 출연한 엑스트라 여러분 들. 정말 하나같이 목숨 걸고 연기하는 걸 보았다 존경스러웠다. 작은 부분이지만 그런 사람들이 모여 이 영화의 디테일과 무게감을 살려내고 있다.

s_부산행 이미지 3.JPG

박수 쳐주고 싶은

우선 연상호 감독을 말하고 싶다. 그는 원래 다큐멘터리나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활동하던 감독인데. 실사영화를 시도해서 멋지게 소화해 냈으니 박수 쳐주고 싶다. 2시간의 상영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속도감 있게 몰아가는 그의 연출력은 정말 칭찬받을 만 하다. 어쩌면 한국인의 특성을 잘 파악한듯, 한국인은 전반부 30분간 몰입할 만한 속도감을 못 느끼면 뒤로 갈수록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그 다음은 CG기술 사실 좀비들의 움직임 특히 떼로 몰려오는 장면은 컴퓨터를 쓰지 않으면 실제로 촬영이 불가능하다. 컴퓨터 기술인 줄 알면서도 유치하게 보이지 않는 것은 컴퓨터의 기술과 이야기의 속도감이 만나서 잘 버무려 졌기 때문이다. 그 다음 보편타당한 줄거리, 누구나 봐도 공감할 수 있는 상황, 아내와 별거중인 아빠, 고등학생 연인, 자기만 아는 이기주의자, 옭고 그름을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 그리고 그사이에서 방황하는 사람들 등등 누구나 한번쯤 사회에서 겪어 보았을 만한 캐릭터와 스토리 이다. 이것을 2시간 동안 유연하게 몰아가고 있다.

아쉬운 점도 있을까?

물론 있다. 뛰어난 속도감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이야기의 구조와 플롯이 굉장히 신선한 것은 아니었다.

이것은 마치 칼의 양날 같다. 보편타당한 정서로 호응을 이끌어 내는 한편, 그것이 신선하지 못한 느낌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거기다 결정적인 순간에 벌어지는 약간의 눈물을 자극하는 ‘신파’ 같은 분위기. 딸을 위한 아빠의 마지막 선택이라 든지 뱃속에 든 아이와 와이프를 위한 선택이라 든지, 특히 마지막에 아이 이름을 지어주고 죽는 아빠의 모습은 영웅본색의 장국영 때부터 계속 써온 구조이기도 하다(물론 더 오래전부터 써왔지만 필자의 뇌리에는 장국영이 하도 찐하게 남아 있어서..쩝쩝). 사실 스릴러나 공포영화에 감동적인 장면을 넣는 것이 이미 유행이 되어있다. 그러니 충분히 이해한다. 그리고 물론 좀비 영화라는 게 거기서 거기니깐 새로운 이야기가 없을 법도 하지만, 외부 절대재난으로부터 아이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는 점은 예전에 탐 크루즈가 주연한 ‘우주전쟁’이라는 영화의 구조와 꽤 흡사하다. 그리고 억지스러울지 모르지만, 사람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때 괴로워하는 모습은 ‘배트맨 다크 나이트 라이즈’ 때의 느낌과 약간 흡사한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떼로 몰리는 좀비의 느낌은 ‘월드워Z’의 느낌과도 흡사하다. 그러나 이런 요소도 눈감아 주자. 더 나은 작품으로 가는 시도로 봐주고 싶다.

한국형 좀비 영화?

좀비라는 소재를 한국형으로 소화하는데 일단은 성공한듯 싶다. 그러나 나는 또 다른 제2 제3의 좀비 영화가 나오는 것 원치 않는다. 누가 뭐 하나라도 잘되면 우후죽순처럼 너도 나도 따라하는 걸 너무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혀 안될 것 같은 소재를 우리식으로 녹여 내는 것은 반드시 우리가 해야한다고 믿는다. 그런 노력이 어쩌면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영화 강국으로 가는 길 아닐까? 고지가 보인다. 난 이 영화에서 중국영화나 일본영화와 다른 우리만의 것을 녹여낼 수 있는 한국영화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박수 쳐주고 싶다.

그리고 영화를 보며 얻은 절대적 진리.

“좀비 보다 더 무서운 것은 사람이다.”

[Woody Kim 기자]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7-03-16 21:15:20 청야칼럼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7-03-17 00:53:32 문화비틀기에서 이동 됨]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안내 RSS
제목 날짜 조회
겟 아웃(Get Out) 2017년 미국영화 감독 : 조던 필레 출연 : 다니엘 칼루야, 앨리슨 윌리암스, 캐서린 키너, 브래들리 휘트포드, 케일럽 랜드리 존…
08-17 5301
오랜만에 코미디 수사 추리 영화가 나왔다. 시대 배경은 조선시대이니,사극과 추리, 코미디가 어우러지는형태가 될 터인데.. 이 영화의 주인공은 조선…
07-19 7497
“나는 함정에 빠졌어”  영화를 알리는 모든 정보의 맨 앞에는 함정이라는 수식어가 따라온다. 관객은 주인공(조진웅)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
04-14 7290
배우 강동원 강동원도 역시 말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영화배우 이다. 출발은 모델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그야말로 대한민국 톱 영화배우라는 …
02-03 5013
지난주 영화 ‘마스터’에 대한 기본 시선이 끝난 후 이제는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사실 영화’마스터’에 나오는 배우, 그야말로 …
01-28 4305
2017년 초반부터 한국영화가 대단한 열풍이다. 작년에도 여러 편이 캘거리를 찾았는데 이번에는 최근 영화 ‘마스터’가 개봉했다. 이곳 캘거리에서 …
01-13 3795
1977년 서울 그때 한국은 박정희 대통령이 있었고 한국은 알게 모르게 엄격한 나라였다. 어린 나이의 나는 장발단속으로 가위로 머리카락이 잘려 나가…
01-06 3354
정말 올해 한국영화가 대단한 열풍이다. 이미 봄부터 여러 편이 캘거리를 찾았는데 최근 영화 ‘럭키’라는 영화까지 개…
10-28 7701
올해 한국영화가 풍년은 풍년인 모양이다. 한국내에서도 굵직한 미국영화들 제끼고 점유율 1위를 지키고 …
09-30 6906
올해 한국영화가 대단한 열풍이다. 곡성을 필두로 부산행 인천상륙작전 그리고 이번에 상영한 터널까지. 그리고 이 영화의 공통점은 모두다 캘거리에…
09-02 9486
부산행 영화를 Odeon Cineplex 에서 본지 일주일도 안되어서 이번엔 ‘인천상륙작전’을 보러 갔다. 한국영화가 외국에서 상영된다는 것은 흔치 않은 일…
08-18 9216
하도 연일 인터넷 곳곳에 ‘부산행’ ‘부산행’ 해서 주의 깊게 귀를 기울이고 있었는데. 8월5일(금) 캘거리에서 개봉했다. 그래서 씨네 플렉스 오디…
08-11 9741
목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한인축구협회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