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칭찬합시다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68건, 최근 1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유식 시인의 - 거미집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1-05-31 (월) 12:30 조회 : 132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161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거미 집>>詩


이 인연을 어이 하려나

매일 아침 샤워를 할 때 보이는 거미집

천장 벽 한쪽에 자리잡고 몇 년의 실타래를 풀며 지어올린 집

그 집을 지은 거미의 마음은 나의 마음일 것이다


거미야 거미야

나는 어제도 오늘도 너와 만나는 기쁨과 슬픔을

너를 없앨 수도 없고 그냥 두고 보고만 있을 수도 없고

이 역시 세월과 운명에 맞겨야 한다는 결론은

초춘의 양광과 같이 내 가슴을 적시고

내 마음 깊은 곳에 살며시 찾아와

내 영혼을 난자하고 나의 살갗 위를 기어가는 구나


언제이던가

내 마음 한켠에 자리 잡은 너를 상상함은

나의 눈물은 유랑의 언덕에 서서

긴 하품을 하며 매일 너를 만나지만

우리의 만남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인고의 세월은 먼 허공에서 너울지고

숨어서 울고있는 바람소리는 우주를 덮는구나


어쩌려나

진한 그리움으로 상실되어 가는 그리움

끝 없는 여운으로 남아있는 너와 나의 운명

내가 너를 사랑함의 잔혹한 형벌

아마 잊을 수 없기에 너이기 전에

내가 먼저 너와 이별을 해야할까

나의 눈물은 허공에서 방황을 하는데

<詩作의 産室>

일연과 이연에서 화자는 말 한다. 우주가 아닌 지구, 지구가 아닌 조국, 조국이 아닌 이 캐나다 로키산 밑에서 방랑의 둥지를 틀고한 생을 보내며 생존의 울타리를 만들고자 했던가. 그 인연의 고리는 어디에서 연유했던가.그 업보는 어떻게 파생되어 여기까지 흘러와 조국과 친지와 이별하며 생을 영위함에 자조의 연을 노래하는가. 거미가 지어 올린 거미집은 내가 이방의 뒤안길을

헤매며 지어올린 많은 나날과 같은 인고의 고난이리라. 그 고난의 고통을 내가 어이 잊을 수 있으랴. 거미도 나와 같음을 음미코자 한다. 삼연에서는 인연 때문에 끊을 수 없는 믿음 그 믿음은 신앙적 믿음을 초월한 만물의 생성과정에서 자아의 각성을 논한다

특히 이성을 가진 인간은 미물인 거미의 노력을 가볍게 넘겨서는 않됨을 역설한다. 사람만이 제일이라는 인본은 미물이나 자연

을 무시할 수 있으나 사람과 이성이 유한함도 자연의 이법과 미물이 존재하기에 인류는 발전하고 있슴을 상기하자고 화자는

애를 태우는 것이다. 마지막 연에서는 그리움은 어디에서나 있고 그 존재가치를 간직함에는 지고 지순한 사랑이 있음을 안다.

때로는 화자 자신의 희생이 미물을 위하여 가혹한 형벌을 받을 수 있슴을 알고 있기에 순환하는 생존의 법칙에는 존귀의 차이가

없슴을 각인코자 한다. 설사 화자가 진실된 삶의 가치를 찾을려 방황한다 해도 후회는 않을 것이다. 이는 뜻하지 않는 손해를 본다 해도 인간으로서 그 삶의 진가를 찾을 수 있다면 기쁨이라 생각코자 한다.인류가 찾아가는 평화와 정의로움으로 승화될 수 있슴을 갈망하는 마음이 있다. 역설이라 해도 뜻 있는 생존을 찾아 애를 태우며 삶의 뒤안길을 방황하리라. 이는 전생에서 거미와

화자가 만났던 인연의 끈을 끊을 수 없기 때문이라는 생각이다.끝 민초

이 유식 2021년 4월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68건, 최근 1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4 <<눈물이 나네요>> 눈물이 납니다. 자기가 태어난 나라 코리아를 자기 조국 이라고 생각하며, 6.25전쟁이…
06-19 24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2 <<행복을 찾는 길은 2>> 행복이란 무엇일까 인생이 살아가면서 이 추상적인 두 글자에 잘 살았다 잘 못 살아…
06-14 42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1 <<행복의 찾는 길은 1>> 신이 인간에게 주신 위대한 선물은 눈물과 웃음이라 한다. 이 말은 눈물에는 …
06-07 93
<<거미 집>>詩 이 인연을 어이 하려나 매일 아침 샤워를 할 때 보이는 거미집 천장 벽 한쪽에 자리잡고 몇 년의 실타래를 풀며 지어올…
05-31 135
민초 이유식 시인의 신작시: 사람구경
05-05 453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8 <양심과 정의란?> 근래에 읽은 글이 나의 뇌리를 떠나지 않아 양심과 정의란 인류의 생존에 무엇을 의미함…
05-02 570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6 <<세계 각국의 행복지수와 얀테의 법측>> 최근 나는 재미있는 글을 읽었다. 특히 북유럽의 덴마크,노르웨이…
04-26 474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무덤이 열리니
04-10 654
2년전 캐나다 이민 44년의 뒤안길 <뿌리>란 졸저를 출간한 바가 있습니다.  며칠전 뿌리를 읽은 독자분이 유튜브를 만들어서 유튜브에 올리고…
03-30 921
<<안개>>詩 억만개의 별들을 몸 속에 숨기고 자리에 눕는다 사방의 벽에 문신이 박혀 너훌너훌 춤을 추고 미세 먼지가 거미줄로 내 몸을 칭…
03-29 615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희미한 기억속에 어른대는 표정은
03-26 519
캘거리 시인 운계 박충선의 아름다운 동행
03-26 480
<자유自由>詩 가슴 떨리고 눈물나는 두 글자의 뜻 자유는 인간 존엄의 소금과 빛이기에 자유라는 가치에 안식을 찾고 자유를 잃어본 자만이 …
03-19 615
<경칩의 울음소리>詩 올챙이적 추억이 그리웠더냐 개구리로 늙어가다 소식 없이 사라저감이 슬펐더냐 인연의 끝은 윤회의 기쁨임을 잊지 말아…
03-15 543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3 <인연과 친구> 사람들은 친구들 때문에 건전한 삶을 영위했다는 글을 많이 읽었다. 어쨌던 벗들 때문에 위안과 …
03-11 591
<하이얀 나비의 꿈> 하이얀 나비 한 마리가 헤일 수 없는 나비로 변해서 들과 산을 덮었다. 그리움의 저편에 반짝이는 등댓불은 생존에서 피…
03-11 684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산 사람과 죽은 사람
03-10 576
<누군가를 사랑함은> 누군가를 사랑함은 사랑을 받는 것 보다 아름다우리라 받는 사랑보다 주는 사랑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 알고자 …
03-01 780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0 <민족의 영원한 자랑 나의 친구 김 종국 회장,하> 2019년 12월 나의 모교 영주제일고등학교 꽃 동산에 건립된 …
02-22 903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69 <로키산 시인의 戀歌, 최연홍 시인을 보내고> 민초 이유식 시인  앵두나무 우물가도 없는 로키산 계곡…
01-26 1401
목록
 1  2  3  4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