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칭찬합시다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7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유식 시인의 - 보우 강가에서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1-07-04 (일) 11:02 조회 : 660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165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154 Year's of CANADA Day를 맞이하여

<<보우 강가에서 >>散文詩

1.빗물 따라 흘러간다.
강물따라 역사도 세월도 인생도 인연도
추억도 흘러만 간다
정처 없는 낭인
길 잃은 나그네 비를 맞는다
옷도 젖고
마음도 젖고
사랑도 젖고
녹쓴 욱신에는 흙의 울음소리만 들려온다
강물아
너만 세월따라 흘러가고
나는 이 자리에서 장승이 되게해 다오
알버타 꽃 들장미 내 가슴에 숨쉬고
조국의 무궁화꽃 숨을 헐떡이니
두견새는 오늘도 울고만 있구나
아 아


2.오늘은 캐나디안의 날이다
그 옛날 이나라가 독립 된 날이다
복 복 복을 받은 이나라
넓고 넓은 대륙에 메풀립 나뭇잎 휘날린다
휘날려라 휘날려라
나의 제2의 조국의 국기가 바람에 펄럭인다
사랑을 안고 사람이 사람 대접 받고
자유와 정직과 정의 진실의 활화산
능력과 성실이 인정받는 나라
나는 어느 누구보다 제2의 조국을 사랑한다
생존의 본능찾아 메풀립 나뭇잎아
오대양 육대주 우주 끝까지 휘날려라


3. 2만여년 전 몽골리안 인디안이 이 땅에 왔다
나는 징기스칸을 존경한다.
몽골리안 인디안 이 대륙에 정착함을 자랑으로 안다
끝 없이 넓고 넓은 이 북미 대륙
자원의 보고도 강자에게 잃어도
맑은 공기를 인류에게 공급한 그 조상님
순애의 눈물이 있고
성스러운 사랑과 감사의 정 뿌려준 분들
어쩌면 우리 조상들의 피가 흐르는 빛과 소금
그 인다안이 라이솔에 취해서 동전 한푼 달라 할 때
내 마음 울고 울었노라
내가 너이기에
흙의 장송곡이 윤회하며 새 한 마리 난다
한 마리의 새가 백마리 천마리로 모여서 날아
오늘 이 땅에 인종 동물원이 되었구나
동물원 외진곳 한송이 무궁화 꽃 피어나
멀고 먼 제1의 조국 그린다


민초 이 유식 2021년 7월 1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76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민초 이유식 시인의 민들레 꽃 피고 지고
08-21 171
민초 이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08-12 348
<<헛되고 헛됨을>>詩 헛되고 헛된 것을 찾아서 길을 떠나왔다 왔던 길을 저 만큼에서 뒤돌아보니 왔던 길은 보이지 않기에 내가 왔던 길은…
08-07 285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다 내려 놓으라 하네"
07-27 405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내가 지고싶은 멍에"
07-27 282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시 "세뼘 여행"
07-27 297
<< 나 위의 너는>>詩 순환하는 생존의 진리 위에 나 위에 너를 환상의 존재로 설정함은 나 자신의 초라한 이성의 독백이기에 나 위의 너를 …
07-18 333
154 Year's of CANADA Day를 맞이하여 <<보우 강가에서 >>散文詩 1.빗물 따라 흘러간다. 강물따라 역사도 세월도 인생도 인연도 추억도 흘러…
07-04 663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4 <<눈물이 나네요>> 눈물이 납니다. 자기가 태어난 나라 코리아를 자기 조국 이라고 생각하며, 6.25전쟁이…
06-19 354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2 <<행복을 찾는 길은 2>> 행복이란 무엇일까 인생이 살아가면서 이 추상적인 두 글자에 잘 살았다 잘 못 살아…
06-14 300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1 <<행복의 찾는 길은 1>> 신이 인간에게 주신 위대한 선물은 눈물과 웃음이라 한다. 이 말은 눈물에는 …
06-07 282
<<거미 집>>詩 이 인연을 어이 하려나 매일 아침 샤워를 할 때 보이는 거미집 천장 벽 한쪽에 자리잡고 몇 년의 실타래를 풀며 지어올…
05-31 333
민초 이유식 시인의 신작시: 사람구경
05-05 927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8 <양심과 정의란?> 근래에 읽은 글이 나의 뇌리를 떠나지 않아 양심과 정의란 인류의 생존에 무엇을 의미함…
05-02 825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6 <<세계 각국의 행복지수와 얀테의 법측>> 최근 나는 재미있는 글을 읽었다. 특히 북유럽의 덴마크,노르웨이…
04-26 918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무덤이 열리니
04-10 909
2년전 캐나다 이민 44년의 뒤안길 <뿌리>란 졸저를 출간한 바가 있습니다.  며칠전 뿌리를 읽은 독자분이 유튜브를 만들어서 유튜브에 올리고…
03-30 1116
<<안개>>詩 억만개의 별들을 몸 속에 숨기고 자리에 눕는다 사방의 벽에 문신이 박혀 너훌너훌 춤을 추고 미세 먼지가 거미줄로 내 몸을 칭…
03-29 771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희미한 기억속에 어른대는 표정은
03-26 729
캘거리 시인 운계 박충선의 아름다운 동행
03-26 711
목록
 1  2  3  4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