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칭찬합시다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7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유식 시인의 - 나 위의 너는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1-07-18 (일) 10:56 조회 : 333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166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 나 위의 너는>>詩

순환하는 생존의 진리 위에
나 위에 너를 환상의 존재로 설정함은
나 자신의 초라한 이성의 독백이기에
나 위의 너를 인식하지 않는다면
너와 나와의 존재가치의 의지는 어디로 갈까
이는 소외된 허공의 별이 되리라

인생사 내 위에 네가 있기에
너를 나의 존재가치의 삶의 빛으로 찾으려 함은
그 위에 도사리는 형이상학적 미풍이 불어
나 자신의 이기로 몸서리치는 그늘에서
세파는 나만의 유아독존에 몸살을 앓더라

감성이 이성보다 우월하지 않음을 알면서도
감성의 우월함의 절규로 석양은 오고
신과 자연의 섭리적 혼탁 
그 섭리를 저울질하며 길 잃은 길을 찾음은
나 위에 우뚝선 흙의 진리일까
숙명적 길을 알면서도 새들은 울부짓고

삶의 업보를 해탈하는 순간
칸트의 순수이성비판론은 뜬 구름이 되어
용암물로 흐르는 나의 눈물이여라

민초 이 유식 2019년 3월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76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민초 이유식 시인의 민들레 꽃 피고 지고
08-21 171
민초 이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08-12 348
<<헛되고 헛됨을>>詩 헛되고 헛된 것을 찾아서 길을 떠나왔다 왔던 길을 저 만큼에서 뒤돌아보니 왔던 길은 보이지 않기에 내가 왔던 길은…
08-07 285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다 내려 놓으라 하네"
07-27 405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내가 지고싶은 멍에"
07-27 285
운계 박충선 시인의 신작 시 "세뼘 여행"
07-27 297
<< 나 위의 너는>>詩 순환하는 생존의 진리 위에 나 위에 너를 환상의 존재로 설정함은 나 자신의 초라한 이성의 독백이기에 나 위의 너를 …
07-18 336
154 Year's of CANADA Day를 맞이하여 <<보우 강가에서 >>散文詩 1.빗물 따라 흘러간다. 강물따라 역사도 세월도 인생도 인연도 추억도 흘러…
07-04 663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4 <<눈물이 나네요>> 눈물이 납니다. 자기가 태어난 나라 코리아를 자기 조국 이라고 생각하며, 6.25전쟁이…
06-19 354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2 <<행복을 찾는 길은 2>> 행복이란 무엇일까 인생이 살아가면서 이 추상적인 두 글자에 잘 살았다 잘 못 살아…
06-14 300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1 <<행복의 찾는 길은 1>> 신이 인간에게 주신 위대한 선물은 눈물과 웃음이라 한다. 이 말은 눈물에는 …
06-07 282
<<거미 집>>詩 이 인연을 어이 하려나 매일 아침 샤워를 할 때 보이는 거미집 천장 벽 한쪽에 자리잡고 몇 년의 실타래를 풀며 지어올…
05-31 333
민초 이유식 시인의 신작시: 사람구경
05-05 927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8 <양심과 정의란?> 근래에 읽은 글이 나의 뇌리를 떠나지 않아 양심과 정의란 인류의 생존에 무엇을 의미함…
05-02 825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76 <<세계 각국의 행복지수와 얀테의 법측>> 최근 나는 재미있는 글을 읽었다. 특히 북유럽의 덴마크,노르웨이…
04-26 918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무덤이 열리니
04-10 909
2년전 캐나다 이민 44년의 뒤안길 <뿌리>란 졸저를 출간한 바가 있습니다.  며칠전 뿌리를 읽은 독자분이 유튜브를 만들어서 유튜브에 올리고…
03-30 1116
<<안개>>詩 억만개의 별들을 몸 속에 숨기고 자리에 눕는다 사방의 벽에 문신이 박혀 너훌너훌 춤을 추고 미세 먼지가 거미줄로 내 몸을 칭…
03-29 771
캘거리 운계 박충선 시인의 희미한 기억속에 어른대는 표정은
03-26 729
캘거리 시인 운계 박충선의 아름다운 동행
03-26 711
목록
 1  2  3  4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