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119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2-05-31 (화) 10:40 조회 : 534
글주소 : http://cakonet.com/b/writer-211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우크라이나와 러시와의 원수관계의 원인>

세계 어디에서나 민족주의를 가장을 한 이념의 골이 문제로 등장함을 상기하지 않을 수가 없다. 내가 글을 쓴다고 오랜 기간 나의 취미생활이랄까 정력을 쏟고 있슴을 생각하며 문단도 작은 단체인 것 같지만 그 이념의 골이 있슴을 생각하며 우리 조국의 문단의 실태를 나름대로 분석을 해 본다.

이방인의 생활이 깊어가고 동포사회에서도 내가 할 수있는 수 많은 단체장을 맡아보았기에 60이 넘으면 내가 하고 싶어 하는 일에 정진을 하면서 한생을 마감하리라는 나의 상념이 시인이 되고자 시를 써 온지도 20여년이 넘었다. 나는 명시인 이란 칭호를 듣지 않아도 좋았고 시를 써서 돈을 벌어본다는 생각도 없고 어떤 상을 받는 것에 연연하지도 않고 그져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간다는 자부심으로 여기까지 왔다.

詩라는 것을 쓰다가 보니 한국에는 민족문학작가회의라는 단체와 한국문인협회라는 두 문단단체가 있슴도 얼마후에 알게 되었다. 어쩌다 보니 민작의 신 경림 이사장과 교류를 하게 되었고 민작회원이 되어 가끔 글도 발표하기도 했다. 얼마 후에 알았지만 민작은 참여문학을 하는 단체인 것을 알았고 한국문협은 순수문학을 하는 단체임을 알게되었다. 그 후 순수문학에 전념하는 분들과 가깝게 지나게 되어 민작을 탈퇴하고 한국문협의 회원으로 장기간 머물고 있다.

서설이 길어졌기에 이 것으로 맺음하면서 위의 설명은 어디에서나 그 이념이 문제라는 것을 각인하고 싶은 마음이다. 사람의 생각이 일치 할 수 없슴은 자연인의 본능이기에 어쩔 수 없다. 이에 국가간의 분쟁 민족간의 갈등이 파생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관계도 민족간의 이해 득실의 역사가 오늘의 참혹한 전쟁으로 발전되어 현재 90일 이상 지속되고 있슴이다.

내가 이 글을 쓰고있는 변은 가끔 동포들이 나에게 물어온다. 이 양국의 전쟁원인이 무엇이냐고 물어오기에 장황하게 설명을 할 만한 상식도 없기에 나름대로 인터넷이나 남이 쓴 글도 짜집기 하면서 이 글을 쓰고 있슴을 양지 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 양국이 왜 원수지간이 되었을까? 또한 같은 스라브족인데 왜 이지경까지 왔을까? 를 상기해 보면, 조국도 신라, 백제, 고구려,가 있었듯이 이 민족의 원조의 핏줄은 우크라이나, 러시아, 벨라루스라는 3개국은 키에프 공국이라는 뿌리에서 갈라진 민족이다. 키에프 공국의 수도는 현 우크라이나의 수도이다. 같은 뿌리여서 언어도 유사하여 쉽게 말을 공유할 수 있다. 적대관계의 원인이 된 것이 무엇일까를 상고를 하면 스탈린 집권시 홀로도모르(Holodomor)라는 대 기근이 중요 원인이 되었슴을 알 수있다.

즉 우크라이나는 세계 3대 곡창지대 중의 하나이다 이 곳의 땅은 흑토이기에 무엇을 심어도 잘자라는 풍요의 땅이다. 스탈린이 정권을 잡은 후 스탈린은 공산혁명의 일환으로 부농들을 전부 처형을 했다. 이 부농을 (쿨라크)라 칭하며 처형을 함과 동시에 그의 가족들의 살갗을 벗겨서 비누로 만들어서 사용을 했다. 쿨라크가 가진 농지를 몰수함과 동시에 집단농장 체제로 전환함과 동시에 생산량을 할당하여 강제 징수를 해 갔다. 생산은 저조했으나 소련은 이에 상관치 않고 과도한 세금과 농산물을 징수해 갔다.1933년 하루에 2만8천명이 긂어 죽었으나 소련은 이에 상관치 않고 농작물을 수탈해 갔다. 배고품을 참지 못한 우크라이나 사람들은 쥐,개,고양이,곤충등을 잡아 먹고 연명을 하는 것 뿐만아니라 사람까지 잡아서 먹었고 자식을 서로 바꾸어 잡아 먹었기에 인육 상점까지 생겨나게 되었다.그러나 이 당시 소련은 천만명이 먹을 수 있는 식량의 여분이 있슴에도 우쿠라나인을 굶겨 죽였다는 사실이다. 당시에 5백만에서 천만명에 가까운 사람이 굶어 죽었는데 이 대기근을 홀로도모르라 명명하며 매년 기념일을 정하고 기념일에는 곡식 씨알을 뿌리며 원혼을 달래어오고 있다는 것이다.이 처참한 과거를 가진 우크라이나 민족은 독일이 처들어왔을 때에는 해방군이라며 환영을 했다한다.독일군이 (홀로코스트)를 집행할 때 우크라이나 인들이 독일에 동조했다 하여 현 (푸틴)은 우크라나이을 친 나치 세력이라고 비난을 하고 있다.

결론으로 이 역사적인 원한을 가진 우크라이나는 자기의 조상을 학살한 소련을 철천지 원수로 생각하기에 이르렀으며 하루에 자원 입대하며 조국을 지킬려는 의지가 투처라다. 하루에 70만명의 자원 입대자가 있슴은 우연의 일치만은 아님을 알수 있다. 과연 이 전쟁이 언제 끝이 날지 아득하기만 하다. 우크라이나 인들은 푸틴에게 점령되어 죽지 않는다 해도 구 소련에 당한 원한을 잊을 길이 없기에 이래도 저래도 죽기는 마찬가지 현실이기에 이 전쟁이 과연 언제 끝이 날지 안타깝기만 하다. 한마디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갈등의 주요 원인을 제공한 것은 공산주의였다. 공산주의는 파라다이스를 약속하지만 실제는 원한과 분노 그리고 질투심을 부추켜 지옥을 만들었고 소수 공산당 당원들의 악행이 저지은 만행이라는 생각이다. 즉 지옥으로 가는길은 언제나 선의로 포장되어 있슴을 한시도 잊어서는 않됨을 자유시민은 항시 각인을 해야되리라는 마음이다.


민초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19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1 <아프리카 나이제리아와 카메룬 여행기> 군인들이 총알을 장진한 총을 가슴에 겨눈다. 아찔한 순간이다. …
06-29 246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0 <50년전 그해 5월> 이걸 어쩌나. 꽃이 피는가 했더니 녹음이 우거졌다. 녹음이 사라지고 매미 울음소리 멈추니. 단…
06-21 285
낭독시 추천
06-17 315
<낭인浪人 시인>詩간다 간다 구멍에서 왔으니 구멍을 찾아간다. 동가숙 북가숙이더냐 우주 한모퉁이 조그마한 땅 나의 제1의 조국 그 곳을 못잊으…
06-13 339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우크라이나와 러시와의 원수관계의 원인> 세계 어디에서나 민족주의를 가장을 한 이념의 골이 문제로 등장…
05-31 537
<우리 집의 꽃>詩 오다 가다가 만난 꽃 이름 모를 꽃이 웃으며 손짓을 했지요 웃는 꽃이 아름다워 나도 같이 웃었지요 지나가던 풀벌레와 …
05-28 282
손해일 시인의 낭독시 "독도"
05-24 411
<낭인浪人과 들꽃> 황량한 북미 대륙에 들꽃이 피었네 나는 길 잃은 낭인 누군들 나를 알고 있는 사람이 있으랴 그래도 순애로 나를 반기는 …
05-20 330
<오늘 오늘 또 하루>詩 오늘이 있기에 내일이 있지 하루가 있기에 모레가 있고 또 모레가 있었어 그런데로 흘러가는 세월은 막을 수 없었고 …
05-16 31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 <바이킹 유람선에서 만난 안 익태 선생의 보좌역 지머만교수> 6년이 흘러갔다. 세월의 무상함을 어찌하려…
05-06 483
<그리움의 窓> 詩사랑을 찾아 갑니다그리움 못잊어 가슴에 꽃 한아름 안고눈 뜨고 눈 감았을 때 항시 인자한 웃음 찾아식아 식아 부르는 환청을 찾…
04-28 468
캘거리 운계 박충선의 "우리말이 그리울 줄이야"
04-21 507
운계 박충선 "봄의 피사체"
04-20 360
수선화水仙花 집 앞뜰 혹한의 산고를 삼키며 수줍음에 몸살을 앓던 네가 내 가슴 속을 파고드는 그 순애를 내 어이 하라는 말이냐 매년 봄 …
04-18 345
존엄의 창窓 3 석굴암 부처님 여명의 첫 햇살 듬뿍 마시며 영원의 빛을 품어 만인의 자랑이건만 그 자화상 속에 고독이란 빛이 새어 나옵니…
04-08 387
추천: 손해일 시인의 낭독 "다물"
04-04 576
<마음의 창窓 1> 詩 언젠가 열리려나 하늘 보다 더 높은 삶의 빛 심해의 깊은 곳 수초의 흔들림 넓고 깊고 높은 그 이상理想의 파도여 무한의…
04-01 579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샤를 보들레르의 영광과 고통의 생애> 1821년에 출생 1867년 세상을 떠난 프랑스의 시인 <보들레르>, 그의 …
03-24 579
보이느냐 들리느냐 사랑이 저절로 익어 갈수 있나 사랑 안에 죽음 몇 억만개 사랑 안에 배신 몇 억만개 사랑 안에 분노와 희생의 꽃다발 사랑을 …
03-18 414
제15회 민초해외동포 문학상 작품공모 목적 해외 750만 해외동포들에게 민족의 정체성 고양과 고유문화의 승계 발전에 일조코자 캐나다 캘거리시에 …
03-16 759
목록
 1  2  3  4  5  6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